강기정 광주시장, 김대중 대통령 서거 13주기 추모식서 추모사

“김대중 정신으로 내일이 빛나는 기회도시 광주 만들겠다”
“광주, 김대중과 함께한 고난의 동반자…지혜 모아 계승·발전”
“‘민생이 가장 중요하고, 다른 것은 하찮은 것이다’는 말씀 가슴에 새겨”

문상준 기자 oksan062@naver.com
2022년 08월 18일(목) 16:51
강기정 광주시장, 김대중 대통령 서거 13주기 추모식서 추모사
[헤럴드신문 = 문상준 기자] 강기정 광주광역시장은 김대중 전 대통령 서거 13주기인 18일 “여전히 오월 광주에 살아 숨 쉬는 김대중 정신을 계승·발전시켜 내일이 빛나는 기회의 도시 광주를 만들겠다”고 말했다.

강 시장은 18일 김대중컨벤션센터 1층 다목적홀에서 열린 ‘김대중 대통령 서거 13주기 추모식 및 추모음악회’에서 추모사를 통해 이 같이 밝혔다.

이날 추모식은 국민의례를 시작으로 김유미 공동행사위원장의 김대중 대통령 약력 보고, 김대중 대통령 추모영상 상영, 강기정 시장·김양현 공동행사위원장 추도사, 추모곡 연주 등 순으로 진행됐다.

강 시장은 김광진 문화경제부시장의 대독을 통해 “‘김대중 정신’은 여전히 오월 광주에서 살아 숨 쉬고 있다”며 “다섯 차례의 죽을 고비, 6년여의 옥고, 다섯 차례의 망명, 55차례의 가택연금 등 인간으로서 감내하기 어려운 고초들을 겪으면서도 불의와 타협하지 않았던 ‘김대중 정신’이 바로 광주정신이다”고 말했다.

이어 “김대중 서거 13주년을 맞아 대통령님의 숭고한 발자취를 다시 새겨본다”며 “한반도 평화와 번영을 위해 애쓰셨던 대통령님의 걸음걸음을 좇아 우리가 더욱 힘과 지혜를 모아 그 뜻을 계승발전 시켜 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특히 “광주는 늘 김대중 대통령님과 함께 한 고난의 동반자였으며, 대통령님은 우리 곁을 떠나셨지만, 우리 광주는 그 신념과 희망을 좇아 더 나은 세상, 건강하고 튼튼한 공동체 발전을 위해 걸어가고 있다”고 언급했다.

더불어 “이제 한 발 더 나아가 역사를 혁명했던 광주가 내 삶을 혁명하는 광주로 거듭나고자 한다”며 “국가와 공동체를 위해 많은 희생을 치렀던 의무와 당위의 시대를 지나, 시민 개개인의 행복을 추구하는 시대를 열어가겠다”고 밝혔다.

마지막으로 “나의 삶이 빛나고, 미래보다 더 가까운 내일이 빛나는 ‘기회도시 광주’로 나아가겠다”며 “‘민생이 가장 중요하고, 다른 것은 하찮은 것이다’라는 대통령님의 말씀을 항상 가슴에 새기고, 새로운 광주시대를 빠르고 당당하게 열어가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김대중광주추모사업회는 ‘김대중 대통령 서거 13주기’를 맞아 광주에서는 지난 11일부터 22일까지 ‘시민 평화제 아! 김대중’이라는 슬로건으로 아카이브전, 추모식 및 추모음악회, 학술컨퍼런스 등 김대중 대통령의 삶과 사상을 다양한 형태로 되새기는 행사를 진행한다.

문상준 기자 oksan062@naver.com
이 기사는 헤럴드신문 홈페이지(http://www.heraldnews.co.kr)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hrd299@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