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의회 장재성 의원, 현대산업개발 퇴출해야

  • 즐겨찾기 추가
  • 2022.10.06(목) 09:29
핫이슈
광주시의회 장재성 의원, 현대산업개발 퇴출해야
이윤·효율 추구, 책임전가, 정몽규 회장 면피용 사과 발언...광주 시민으로서 참담, 분노
  • 입력 : 2022. 02.09(수) 12:57
  • 문상준 기자
광주시의회 장재성 의원(더불어민주당, 서구1)
[헤럴드신문 = 문상준 기자] 광주시의회 장재성 의원(더불어민주당, 서구1)은 지난 8일 열린 도시재생국 2022년도 업무보고에서 “광주 서구 화정아이파크 외벽 붕괴 참사와 관련하여 이윤과 효율만을 추구하는 현대산업개발을 퇴출 시켜야 한다”라고 지적했다.

장재성 의원이 서구청으로부터 제출받은 ‘광주 화정아이파크 1·2블록 신축공사 2021년 4/4분기 감리보고서’에 따르면, 동절기 때 콘크리트 양생 기간(최소 10일 이상)을 제대로 안 지킨 사례가 101~104동, 201·3동에서 확인됐다.

장재성 의원은 “동절기 때 콘크리트 양생 기간을 제대로 지키지 않았음에도 불구하고 감리보고서 검측 결과에 모두 ‘적합’이라고 표시 한 것은 잘 못 됐다”고 지적했다.

또한, 장 의원은 “무량판 구조임에도 불구하고 아파트 상층부 바닥 층에 동바리(지지대)를 빨리 제거하여 콘크리트가 굳기도 전에 무리하게 공사를 진행하다보니 외벽이 붕괴되었다”고 사고 원인으로 꼽았다.

장재성 의원은 “건설 노동자를 만나보니 화정 아이파크 이외에도 대다수 건설현장에서는 거푸집 공사에 외국인 노동자가 투입되며, 고되고 위험한 노동환경 탓에 젊은 내국인의 유입이 적어 그 자리를 이주노동자가 메우게 된다”고 전했다.

이어, “외국인이 투입되어 공사를 진행하다보니 의사소통 불가, 미숙련 노동 등으로 인하여 화정동 아이파크 외벽 붕괴사고 발생원인 중 두 번째 원인으로 추측 된다”고 말했다.

장재성 의원은 “현대산업개발은 한 번도 아니고 반복적으로 큰 사고를 냈으며, 사고 이후 책임과 권한을 자꾸 주변에 미루는 태도, 정몽규 회장의 면피용 사과 발언 등 광주 시민으로서 참담, 분노에 극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이어 장 의원은 “앞으로 이런 일들이 또 재발되지 않도록 각별히 관심을 갖고 안전한 광주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해주길 바라며, 1년 영업정지가 아닌 그보다 더 강력히 정부에 촉구하여 퇴출 될 수 있도록 하여 본보기를 보여야 한다”고 말했다.

또한, “직접 만나본 사고현장 인근 상인·거주자들의 경우, 붕괴사고 이후 많은 피해를 감내하고 있음에도 대책 마련 등 후속 조치가 이루어지지 않는데 대한 불만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며, 관할구청에만 떠맡길 것이 아니라 광주시가 적극 나서서 피해상황을 점검하고 피해최소화와 지원방안 마련을 위해 공동의 노력을 다해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문상준 기자 oksan062@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