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동용 의원, 포스코 김학동 부회장과 포스코 현안 논의

  • 즐겨찾기 추가
  • 2022.10.06(목) 09:29
핫이슈
서동용 의원, 포스코 김학동 부회장과 포스코 현안 논의
포스코 지주회사 포항 이전 등과 관련하여 지역사회 우려 전달
서동용 의원, “포스코와 광양시의 동반성장과 발전을 위해 더불어민주당과 포스코가 함께 노력할 것”
김학동 부회장, “이차전지소재사업 클러스터 구축 등 광양 신규투자 확대 및 균형성장 약속”
  • 입력 : 2022. 03.07(월) 14:27
  • 최종수 기자
서동용 의원
[헤럴드신문 = 최종수 기자] [시사종합신문 = 장민규 기자] 포스코 지주회사(포스코홀딩스)와 미래기술연구원의 포항 이전 발표로 광양지역에 대한 투자위축에 대한 우려 등이 제기되고 있는 가운데 광양시민들의 이러한 우려를 불식시키기 위해서 서동용 국회의원이 적극 행보에 나섰다.

서동용 의원은 지난 2월 25일(금) 서울 사무실에서 보좌진들에게 포스코로부터 향후 투자계획 등을 보고받도록 한 이후, 오늘(7일)은 광양시에서 포스코 김학동 부회장을 직접 만나, 포스코 지주회사 및 미래기술연구원의 포항 이전에 대한 지역사회의 깊은 우려를 전달하고, 광양시와 포스코의 상생발전을 위한 방안을 논의했다.

먼저, 포스코가 이미 밝힌 2022년 광양제철소 2, 4고로 개수, 친환경자동차 전기강판 생산능력 증대사업 등 1.7조 원의 투자계획을 비롯해, 향후 2023년 1.7조 원, 2024년 1.5조 원 등 총 4.9조 원에 달하는 투자계획이 차질없이 진행될 것임을 확인하였다.

또한, 포스코의 광양시에 대한 신사업 투자계획과 관련해서 기존에 보고받은 9,000억 원 규모의 2차전지 사업인 수산화리튬공장, 7,500억 원 규모의 광양LNG터미널 7~8호기 증설 등 2차 전지 분야 4개 사업과 수소 분야 3개 사업 총 2조 8,140억 원 규모의 신사업 투자의 차질 없는 투자는 물론이고 추가적인 신사업 발굴과 투자를 강조하였다.

서동용 의원은 무엇보다 광양제철소가 포항보다 생산량이 앞섬에도 R&D 인프라 및 신사업결정, 구매와 계약체결 등 모든 의사결정은 포항 중심으로 진행되고 있다는 광양지역 시민들의 불만이 있다는 점을 강조하고, 포스코 지주회사가 포항으로 이전한 만큼 첫째, 광양에 본사를 둔 포스코 지주회사 계열사 확대와 둘째, 광양지역 본사 소재 신규계열사의 구체적이고 적극적인 투자계획 제시가 필요하다고 요구하였다.

이외에도 서동용 의원은 광양시의 미래 발전과 이를 뒷받침할 인재 육성을 위해 미래기술연구원의 포항 설립과 마찬가지로 향후 전남과 광양시가 주력하고 있는 수소와 저탄소 에너지 연구를 위한 연구소의 광양설립과 광양지역 내 직업교육 지원과 지역 청년 인재와 한국항만물류고등학교 학생들에 대한 적극적 채용을 확대할 것을 요구했다. 더불어 광양제철소의 구매를 광양에서 독립적으로 진행하고, 광양지역 업체의 구매 할당 비율을 상향하는 등 구매제도 개선을 요구했다.

그리고 이러한 내용을 기초로 포스코 홀딩스와 포스코, 지역 국회의원과 광양시 등이 함께 지속적인 동반자적 관계를 형성, 강화해 나가자고 제안했다.
이에 대해 포스코 김학동 부회장은 “포스코의 핵심인 철강뿐만 아니라 그룹차원의 신성장 사업은 사업장(제철소)기반의 확장형으로 진행되어, 핵심지역인 광양의 중요성은 더욱 커질 것이라고 밝히며, 올1월 그동안 분산되어 있던 그룹의 물류조직을 광양에 본사를 둔 포스코터미날로 통합한 것을 시작으로, 광양지역의 이차전지소재사업을 기반으로 향후 광양에 이차전지소재를 아우르는 클러스터를 구축하겠다”고 답했다.

더불어 김학동 부회장은 “제철소의 탄소중립이 시급한 과제이고, 이를 위해서는 기술개발과 제철소를 새로짓는 수준의 시설공사 등 대규모 투자가 반드시 진행될 수 밖에 없다며, 필수적인 대규모 투자가 지역의 공급사와 기업은 물론 광양시민이 함게 동반성장하는 새로운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끝으로 서동용 의원은 “앞으로 포스코와 함께 지역에서 상생발전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입장을 밝혔다.
최종수 기자 hrd299@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