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의회 박미정 의원, 2022 거버넌스지방정치대상 최우수상 수상

  • 즐겨찾기 추가
  • 2022.08.18(목) 17:24
수상
광주시의회 박미정 의원, 2022 거버넌스지방정치대상 최우수상 수상
  • 입력 : 2022. 03.16(수) 15:03
  • 문상준 기자
광주시의회 박미정 의원
[헤럴드신문 = 문상준 기자] 광주광역시의회 박미정(더불어민주당, 동구2) 의원이 16일 대방동 서울여성플라자에서 열린 ‘2022 거버넌스지방정치대상’ 행정효율성 제고 분야에서 최우수상을 수상했다. 지난해 지방의원 부문 대상에 이은 두 번째 수상이다.

박미정 의원은 2006년부터 실시된 시내버스 준공영제에 대한 예산 낭비와 실태 파악을 위해 5분 발언과 시정질의, 각계 전문가와의 TF활동, 시민과의 대토론회 등 민·관·정 협력을 통한 의견 수렴을 거쳐 조례를 대표발의, 제정하였으며 시행 이후에도 각계 의견수렴을 통해 입법적 미비점을 확인하고 개정하는 등 실효성을 제고하였다.

박의원은 「광주광역시 시내버스 준공영제 운영 조례」(이하, 조례)제·개정을 통해 예산을 절약하고 제도를 개선하는 사례로 금번 최우수상을 수상하였으며, 조례의 주요내용은 △수입금공동관리위원회 구성 및 운영(제5조) △버스정책심의위원회 위원(제6조) △표준운송원가의 산정(제9조) △회계감사(제10조) △재정지원(제11조) △경영 및 서비스 평가(제13조) △재정지원금의 부당수급(제16조) △시내버스 준공영제 제외(제17조) △행정사무감사(제19조) 등이다.

광주광역시 시내버스 준공영제 운영 조례는 기하급수적으로 증감하는 예산 대비 이동의 안전성과 편의성, 서비스 질 등이 미비한 점에 대해 정확한 실태를 파악하는 것을 시작으로 민·관·정의 참여와 협력을 통해 제정하였다. 이후 개정안에서는 운수 노동자들의 고용안전과 노동환경, 역량강화에 대한 조항과 경영자에 대한 책임 강화와 의회행정사무감사에 출석해 선서 후 감사를 받는 등의 조항을 추가 개정하였다.

시상식을 통해 박 의원은 “대중교통은 무엇보다 안전성과 공공성, 편의성이 중요하며 이를 노사민정 사회적 대타협을 통해 광주에서 그 모델을 만들어 보고 싶다.“ 고 밝혔다.

“앞으로 대중교통은 기후위기 시대에 맞추어 사람중심의 녹색교통으로의 전환이 필요하다. 다양한 이동수단에 대한 존중과 시민들의 일상의 삶이 변화하고 체감하는 편리하고 안전한 이동수단으로서의 대중교통의 존중과 배려가 협력과 소통을 통해 마련될 수 있는 의정활동을 하겠다.”고 하였다.

한편, ‘2022 거버넌스지방정치대상’은 거버넌스센터가 주최, 거버넌스지방정치대상공모대회 조직위원회가 주관하고 한국지방자치학회, 한국일보 등의 후원으로 분야별로 성과가 우수한 지방자치단체장과 지방의원을 선정해 시상하고 있다.
문상준 기자 oksan062@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