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주군, 제26회 무주반딧불축제 준비 착착 축제 추진상황보고회 가져

  • 즐겨찾기 추가
  • 2022.10.06(목) 09:29
무주
무주군, 제26회 무주반딧불축제 준비 착착 축제 추진상황보고회 가져
반딧불축제 지원단, 추진방향과 각 팀별 준비상황 등 공유
  • 입력 : 2022. 07.25(월) 13:45
  • 최종수 기자
무주군, 제26회 무주반딧불축제 준비 착착 축제 추진상황보고회 가져
[헤럴드신문 = 최종수 기자] 무주군이 제26회 무주반딧불축제를 앞두고 추진상황을 점검하는 등 성공적으로 선보이기 위한 준비 작업에 돌입했다.

무주군은 25일 오전 대회의실에서 황인홍 군수를 비롯해 실·과·원·소 직원들이 참석한 가운데 무주반딧불축제 추진상황 보고회를 갖고 반딧불축제 지원단의 각 팀별 준비상황을 보고했다. 군은 축제 성공을 위해 반딧불축제 지원단을 꾸렸다.

무주반딧불축제 지원단은 총괄예술 · 기획사 · 반디 · 푸드환경 · 시설교통 ·홍보 등 6개 분야로 나뉘어 세부적인 추진방향과 업무분장으로 반딧불축제가 명실공이 최고 축제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계획이다.

이날 지원단은 각 분야별로 보고를 통해 “총괄예술.교통.농.특산물 운영.홍보 등 분야별 업무를 꼼꼼하게 살펴 운영에 차질이 없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보고했다.

특히 반디팀은 축제기간 동안 “예체문화관 1층에 반디의 숲과 반딧불이을 관찰할 수 있도록 반디누리관 설치에 총력을 쏟고 있다”라며, ‘사라져가는 곤충 특별전’을 마련하고 관람객들에게 곤충의 소중함을 일깨우는 학습공간이 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전했다.
지원단은 다음달 2일과 8일, 16일, 그리고 22일 5차 추진상황보고회를 갖고 축제 추진 및 보고회 준비에 만전을 기할 계획이다.

황인홍 무주군수는 “제26회 반딧불축제를 성공적으로 마치기 위해서는 철저한 사전준비와 추진상황 점검이 뒷받침돼야 관람객들로부터 호응을 얻을 수 있다”라며 “차질 없이 준비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달라”라고 당부했다.

한편, 무주군은 지난 11일 무주군청 전통문화의 집에서 진행된 ‘무주반딧불축제 종합계획 설명회’ 자리에서 이번 축제는 무주에서의 편안한 휴식과 감동을 자아낼 수 있는 공간 구현을 위해 축제공간과 콘셉트, 환경 등을 연출하고 야간형 축제로 전환한 점이 특징으로 신규 콘텐츠 야간 집중화 전략으로 축제를 치르게 될 것이라고 소개했다.

한편, 제26회 무주반딧불축제에서는 ‘무주에서의 휴식과 감동’ 슬로건으로 ’반딧불이 신비탐사와 반디별 소풍, 조선왕조실록 적상산사고 이안행렬, 안성 낙화놀이, 가족과 함께하는 1박2일 생태탐험 등의 프로그램을 진행할 예정이다. 뮤직라이팅 공연, 남대천 드론쇼 등 신규 프로그램들도 선보인다.


최종수 기자 hrd299@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