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창조경제혁신센터, 쿨베어스, 김녕 북촌어촌계와 해적생물 공급 확대 MOU 체결

  • 즐겨찾기 추가
  • 2022.08.11(목) 10:10
경제
제주창조경제혁신센터, 쿨베어스, 김녕 북촌어촌계와 해적생물 공급 확대 MOU 체결
친환경 섬유 개발 스타트업 쿨베어스, 제주 어장 망치는 해적생물로 천연섬유 만든다
  • 입력 : 2022. 07.27(수) 14:20
  • 문상준 기자
제주창조경제혁신센터, 쿨베어스, 김녕 북촌어촌계와 해적생물 공급 확대 MOU 체결
[헤럴드신문 = 문상준 기자] 제주창조경제혁신센터(이하 제주센터)는 보육기업인 친환경 섬유 개발 스타트업 쿨베어스가 제주시 김녕, 북촌어촌계와 원활한 해적생물 공급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쿨베어스는 친환경 섬유 소재를 연구하고 개발해 의류 상품으로 제작하는 스타트업이다. 제주센터는 쿨베어스가 제주에서 안정적으로 사업을 할 수 있도록 어촌계와의 네트워킹을 지원해 업무협약 체결을 도왔다. 쿨베어스는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각 마을 어촌계로부터 수거한 성게, 불가사리 등 해적생물을 천연섬유 개발과 제작에 활용할 계획이다.

쿨베어스가 섬유 개발에 사용하는 성게와 불가사리는 연안 어장의 생태계를 악화시키고 수산자원에 피해를 주는 대표적인 해적생물이다. 하지만 쿨베어스는 이를 훌륭한 섬유 소재로 재탄생시켰다.

성게와 불가사리로 만든 섬유는 탄산칼슘을 다량 함유해 내구성이 뛰어나다. 일반 섬유는 바닷물이나 수영장 물의 염소 성분과 접촉했을 때 섬유의 강도가 떨어지는 문제가 나타났다. 하지만 쿨베어스는 이러한 일반 섬유의 단점을 보완한 내염소성 스판덱스 섬유를 개발했다.

쿨베어스 이민재 대표는 “앞으로도 환경을 보호하는 고품질의 친환경 섬유를 연구, 개발을 지속하겠다.”며 ”섬유와 패션 산업에서 진정한 그린뉴딜을 실현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한편, 쿨베어스가 제작한 천연섬유는 쿨베어스의 자체 브랜드 ‘Aven(에이븐)’을 통해 판매될 예정이다. Aven은 친환경 소재의 원단만을 사용한 의류 브랜드로 비즈니스 캐주얼과 골프웨어 모두를 아우르는 의류 상품을 판매 중이다.

문상준 기자 oksan062@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