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거석 전북교육감, 이정선 광주교육감과 미래교육 공감대 형성

  • 즐겨찾기 추가
  • 2022.08.11(목) 10:10
교육
서거석 전북교육감, 이정선 광주교육감과 미래교육 공감대 형성
27일 오후 전격 만남… 미래교육, 기초·기본 학력신장, 돌봄 등 의견 나눠
  • 입력 : 2022. 07.28(목) 13:25
  • 최종수 기자
서거석 전북교육감, 이정선 광주교육감과 미래교육 공감대 형성
[헤럴드신문 = 최종수 기자] 서거석 전라북도교육감과 이정선 광주광역시교육감은 27일 오후 전북교육청에서 만남을 갖고, 양 시·도간 교육협력에 적극 나서기로 했다.

이날 만남은 전북교육청과 광주교육청의 소통과 협력을 강화하고, 양 시·도의 주요 교육정책을 공유하는 자리로 마련됐다. 두 교육감은 미래교육, 학력신장, 돌봄 등의 교육정책에서 공감대를 형성했다.

서 교육감은 “‘학생중심 미래교육’을 실현하는 전북교육 대전환을 이뤄내고자 한다면서, 수업혁신을 핵심으로 한 교실혁명과 학생들에게 스마트기기를 제공해 에듀테크 교육환경을 갖춰 학생들의 미래역량을 키울 것이다”고 말했다.

이 교육감 역시 “미래교육을 주요 정책으로 추진하고 있다면서, AI를 비롯한 4차산업혁명 기술을 학교교육에 도입해 에듀테크를 활용한 미래교육을 활성화하고 AI 중점도시 광주에 걸맞게 지역 인재와 지역 자원을 활용한 미래교육을 추진할 것”이라고 소개했다.

앞으로 두 교육감은 미래교육 정책이 원활히 추진될 수 있도록 노력하고, 우수 정책은 공유하며 함께 발전방안을 모색해 나가기로 했다. 또 학생들의 학력을 정확하게 진단·분석하고, 맞춤형 지도를 통해 기초학력은 물론 기본학력을 키우는 것이 교육의 본분이라는 점에도 뜻을 같이 하고, 학생들의 기초·기본학력 신장을 위한 방안 마련에도 협력하기로 했다.

돌봄교실과 관련해서는 학부모들이 자녀를 안전하게 믿고 맡길 수 있도록 지자체·지역사회와 연계한 돌봄지원 사업 확대, 돌봄시간 연장 방안 등에 대한 의견을 나눴다.

이밖에도 두 교육감은 한 아이도 소외되지 않는 차별없는 교육, 소통과 협력으로 상생하는 교육 등을 위해 노력하기로 했다.
최종수 기자 hrd299@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