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시대 선비처럼, 정약용처럼

  • 즐겨찾기 추가
  • 2022.10.06(목) 14:11
시사칼럼
조선시대 선비처럼, 정약용처럼
서귀포시 성산읍 강석훈
  • 입력 : 2022. 08.18(목) 10:32
  • 헤럴드신문
서귀포시 성산읍 강석훈
[헤럴드신문] 사극을 즐겨 보기 때문인가? 조선시대 선비처럼 되고 싶을 때가 있다. 정약용처럼, 황희정승처럼 청렴결백한 선비가 되고싶을 때가 있다.

제주에서 공무원으로 일하면서 가장 닮고 싶은 역대 공직자중의 한사람이 정약용일 것이다. 모르는 사람도 한 명도 없을 만큼 그의 거의 모든 모습은 유명하다. 목민심서와 지식경영법이란 책도 읽어보았는데 두껍기는 하였지만 그도 좋았다. 정약용의 명언중 일일수행을 말하여보려한다.

1.권학 : 끊임없이 배우고 깨쳐라
2.수신 : 몸과 마음을 돌아보라
3.치가 : 집안과 부모형제를 보살펴라
4.이재 : 재물과 이익앞에서 겸손하라
5.정도 : 도리에 맞는 생활을 하라
6.위정 : 이웃의 어려움을 살펴라
7.용인 : 사람을 아끼고 귀히 여겨라
8.교우 : 진심을 다해 사람을 사귀어라.

높은 신분의 관료 였음에도 항상 백성들의 어려움을 살피고 진심을 다하고 아끼며 도리에 맞게 살았다는 정약용... 그 마음을 항상 마음에 간직하며 살고싶다.

나머지 일일수행의 덕목역시 내게는 큰 뜻을 함께 하고 싶은 정약용의 모습이다.
하루하루를 훌륭한 공직자의 모습으로 살아내려했던 역대 공직자의 모습을 다시금 되살리고 되짚으며 하루를 살아가고 싶은 오늘이다.

요즈음 코로나19로 사회가 몹시 불안하다. 함께 극복해내려던 모습을 강조하던 초기 코로나시대를 지나 이젠 순번제라는 말이 유행할 정도이다.그러나 나는 이런 때야말로 공무원의 참모습을 강조하고 본받아야할 때라고 생각한다.

공무원들이 우선 함께 어깨를 나란히 하고 극복하며 성실한 모습으로 본연의 업무에 힘써야겠다. 그래야 시민들도 불안해하지 않고 서로 믿고 의지하며 이겨낼 수 있을 것이다.

조선시대 정약용이었다면 이 어려운 시기를 어떻게 극복하려했을까 생각해보고 함께 노력해보고 싶은 오늘이다.
헤럴드신문 hrd299@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