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라북도, 시․군과 함께 막바지 현안 챙기기 나서

  • 즐겨찾기 추가
전북
전라북도, 시․군과 함께 막바지 현안 챙기기 나서
11.30.(수), 행정부지사 주재 시군 부단체장회의 개최
고향사랑기부제, 세계잼버리 성공개최 협조 등 현안 논의
농촌유학 협력학교 지원 등 시군 건의사항 검토
  • 입력 : 2022. 11.30(수) 22:17
  • 최종수 기자
전라북도, 시․군과 함께 막바지 현안 챙기기 나서
[헤럴드신문 = 최종수 기자]
전라북도는 30일 도청 종합상황실에서 행정부지사 주재로 2022년 제6회 시․군 부단체장 회의를 개최했다.

이날 회의에서는 기업애로해소 자문단 구성 등 도의 협조 안건 21건과 국도비사업 추가예산 건의 등 시․군 건의사항 11건에 대한 협력방안을 논의했다.

먼저, 도에서는 시군간 계획 인사교류, 농촌유학 활성화, 기업애로해소 자문단 구성 운영, 청년정책 추진을 위한 예산확보 등 지난 8월에 체결한 도-시군 간 상생협력 협약 관련 도 현안사업에 대해 협조를 요청했다.

내년 1월에 본격 시행하는 고향사랑기부제 준비사항 점검, 세계잼버리 성공개최를 위한 시군홍보관 운영 협조 등 내년도 시군과 함께 추진해야 할 과제들에 대해서도 시군과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또한, 연말연시 공직기강 확립, 고병원성조류인플루엔자 방역대책, 1회용품 사용제한 확대 대응, 통합문화이용권 이용 홍보, 지자체 합동평가 등 도와 시군이 대응해야 할 사안에 대해서도 함께 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시‧군에서는 동계 조사료 재배면적 확대에 따른 예산추가 배정 건의 등 11건에 대해 도의 협조와 중앙부처 대응을 건의했다.이에, 도에서는 중앙부처, 국회 등 중앙의 협력이 필요한 사안은 함께 힘을 실어 공동 대응하고, 도비가 필요한 사안은 재정여건 등을 감안해 적극 지원을 검토하기로 했다.

아울러, 2023 세계유산도시 고창방문의 해 등 홍보가 필요한 사안은 도의 홍보채널을 적극 가동하는 등 시‧군 현안 해결을 위해 적극 협력하기로 했다. 2022년을 한 달 남기고 개최된 이날 회의는 도와 시군이 함께 한 해를 마무리하면서 챙겨야 할 현안을 공유, 협력하고 소통하는 자리였다.

조봉업 행정부지사는 “오늘 논의된 현안은 도가 시‧군과 계속적으로 협력하고, 시‧군에서도 차질없이 사업이 진행될 수 있도록 끝까지 관심갖고 챙겨달라‘면서, “내년에도 시군과 소통하며 의견을 들을 수 있는 이런 기회를 많이 갖겠다”고 말했다.

최종수 기자 hrd299@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