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훈 경제부지사, 철새도래지 찾아 AI 방역 점검

  • 즐겨찾기 추가
전북
김종훈 경제부지사, 철새도래지 찾아 AI 방역 점검
철새도래지 동림저수지 방역‧소독 현장 방문
추가 발생 없도록 조류인플루엔자 차단 방역에 총력 대응 당부

  • 입력 : 2022. 12.01(목) 21:56
  • 최종수 기자
김종훈 경제부지사, 철새도래지 찾아 AI 방역 점검
[헤럴드신문 = 최종수 기자] 김종훈 경제부지사는 12월 1일(목) 철새도래지로 유명한 고창의 동림저수지와 인근 거점소독시설을 찾아 조류인플루엔자 방역 현황을 점검했다.

이번 점검은 전국의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의 농장 내 발생이 27건, 야생조류 검출이 54건으로 이 중 7건이 전북에서 검출되는 등 지역 내 발생 위험이 높아짐에 따른 조치다.

김 부지사는 동림저수지 내 통제초소 3개소와 거점소독시설을 방문해 차량 출입 기록부, 차량 소독, 운전자 소독 방법, 차량 내부 소독 등 근무자 행동요령 숙지 여부를 꼼꼼히 점검한 후 근무자들을 격려하고 빈틈없는 방역을 요청했다.

김 부지사는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가 가금농장과 야생조류에서 지속적으로 확진되고 있는 추세로 도내 추가 발생이 없도록 축산차량 집중소독과 철새도래지 출입 자제, 그리고 내 농장은 내가 지킨다는 신념으로 가금 농장 스스로 방역수칙을 준수하는 등 차단방역에 총력을 다해 줄 것을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한편 전북도는 조류인플루엔자 발생 차단을 위해 기존에 상시 운영해 온 거점소독시설 16개소를 33개소까지 확대했다. 또한, 발생 위험이 높은 도내 오리농가 87호는 올해 11월부터 내년 2월까지 4개월간 사육제한을 실시하는 등 적극적인 방역 활동에 나서고 있다.
최종수 기자 hrd299@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