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관광공사, 관광통역안내사 대상 제주 이해교육 추진

  • 즐겨찾기 추가
관광
제주관광공사, 관광통역안내사 대상 제주 이해교육 추진
해외시장 재개 대비 관광통역안내사 역량 강화
  • 입력 : 2023. 03.31(금) 17:13
  • 문상준 기자
제주관광공사, 관광통역안내사 대상 제주 이해교육 추진
[헤럴드신문 = 문상준 기자] 제주특별자치도와 제주관광공사(사장 고은숙)는 지난 3월 30일부터 31일까지 양일간 한국관광통역안내사협회 제주지부(지부장 양인실)와 함께 도내 일원에서 제주 이해교육을 진행했다고 31일 밝혔다.

도와 공사는 제주관광의 최일선에서 해외관광객을 맞이하는 관광통역안내사를 대상으로 제주의 역사, 문화 등 다양한 지식을 습득할 수 있도록 역량 강화 교육을 매년 진행하고 있다.

금번교육은 제주를 방문하는 외국인 관광객에게 올바른 제주관광 정보를 제공하고, 관광 만족도를 향상시키기 위한 목적으로 추진된 가운데 양일간 총 57명의 관광통역안내사가 교육에 참여했다.

첫째 날 교육은 김찬수 한라산생태문화연구소 이사장을 강사로 초청해 제주 왕벚나무에 대한 이론 교육을 진행하고, 왕벚나무자생지를 방문하는 현장답사 교육이 진행됐다.

둘째 날 교육은 재미있는 해설이 가미된 마을 투어가 진행된 가운데 오전에는 중국어관광통역안내사 출신의 김미옥 해설사가 ‘제주 근현대사 속 한림을 기억한다’를 주제로 한림마을 워킹 투어를 실시했다.

오후에는 김진아 제주공예박물관 학예사가 저지예술인마을 내 제주공예박물관, 제주현대미술관, 제주도립김창열미술관에서 각 박물관의 특징과 관람 방법을 전달하는 등 미술관 투어 교육을 진행했다.

관광통역안내사들과 함께 교육에 참여한 양인실 한국관광통역안내사협회 제주지부장은 “이번 교육을 통해 외국인 관광객에게 제주를 바로 알게 하고 만족도를 높일 수 있도록 설명할 수 있을 것 같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와 관련, 제주관광공사 관계자는 “지난해 5월 싱가포르 국제노선이 취항한 이후 방콕, 오사카, 타이베이, 홍콩, 중국 등 직항노선이 연이어 재개되면서 제주를 연결하는 국제 하늘길이 다시금 활발해질 것으로 기대한다”며 “공사는 외국인 관광객에게 제주의 관광자원을 정확하게 소개하고, 양질의 관광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관광통역안내사 역량 강화 교육을 지속적으로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문상준 기자 oksan062@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