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특별자치도, 대학생 천원의 아침밥 지원기간 연장 및 지원금 상향

  • 즐겨찾기 추가
제주도
제주특별자치도, 대학생 천원의 아침밥 지원기간 연장 및 지원금 상향
11월 30일 농식품부 사업기간 종료에 따라 도 추가 지원 투입
  • 입력 : 2023. 12.01(금) 09:59
  • 문상준 기자
제주특별자치도
[헤럴드신문 = 문상준 기자] 제주특별자치도는 도내 대학생의 건강과 삶의 질을 위한 ‘천원의 아침밥’ 사업의 지원기간을 연장하고 지원금을 상향 지원한다.

농림축산식품부가 시행해온 사업의 기간이 11월 30일로 종료됨에 따라 12월 1일부터 겨울방학 전까지 천원의 아침밥이 중단될 상황에 처해 제주도가 정부 지원분 1,000원을 추가 지원하고, 사업기간을 연장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도내 3개 대학의 학생들은 겨울방학 전까지 천원의 아침밥을 계속 이용할 수 있게 됐다.

천원의 아침밥 지원사업은 아침식사를 잘 챙겨먹지 못하는 대학생에게 아침식사(쌀 또는 쌀가공식품)를 1,000원에 제공하고, 이를 통해 쌀 소비문화를 확산시키고자 농식품부에서 2017년부터 시행하고 있다.

제주도는 농식품부 사업에 선정된 도내 3개 대학 학생들의 식비 부담을 덜고 도내 대학의 재정부담을 완화하고자 올해 1회 추경에 1억 5,000만 원을 확보해 지난 6월부터 1식당 2,000원을 지원하고 있다. 이로써 도비 2,000원, 정부 1,000원, 대학 자율부담으로 도내 3개 대학 학생들은 학교식당에서 5,000원 상당의 아침밥을 1,000원에 이용할 수 있게 됐다.

허문정 제주도 기획조정실장은 “천원의 아침밥이 도내 대학생들에게 지속적이고 안정적으로 지원돼 식비 부담 없이 아침식사를 하고 건강한 몸과 마음으로 학업과 취업에 집중하기를 응원한다”며 “도내 대학생들의 삶의 질 향상을 위한 다양한 정책 발굴과 지원에 더욱 힘을 쏟겠다”고 강조했다.

문상준 기자 oksan062@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