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민화뮤지엄, '박물관 길 위의 인문학' 참가자 모집

  • 즐겨찾기 추가
  • 2020.10.27(화) 15:13
문화
한국민화뮤지엄, '박물관 길 위의 인문학' 참가자 모집
  • 입력 : 2020. 04.20(월) 10:41
  • 전영규 기자
[헤럴드신문 = 전영규 기자] 전남 강진군 청자촌에 위치한 한국민화뮤지엄(관장 오석환)이 ‘박물관 길 위의 인문학’ 사업에 참여할 참가자 모집을 시작한다.

‘박물관 길 위의 인문학’은 문체부 지원, 사단법인 한국박물관협회 주관으로 진행되는 사업으로 생활 속 인문가치 확산 및 문화의 일상화를 실현하고 인간에 대한 성찰과 삶의 지혜 함양을 본질로 하는 인문정신문화 진흥에 이바지 하는 것을 목적으로 한다.

한국민화뮤지엄은 지난해에도 약 1900명에게 길 위의 인문학 프로그램을 통해 민화 교육 및 관련 체험을 무상으로 제공한 바 있으며, 올해에도 ‘민화에 담는 꿈’을 주제로 길 위에 인문학을 운영한다.

프로그램을 통해 5월부터 강진군 및 다른 지역 초등학생과 자유학기제를 시행하는 중·고등학생, 성인 단체 등 총 1500명을 대상으로 민화에 대한 교육과 함께 민화 리빙아트 체험을 제공한다.

자유학기제로 참가하는 학생은 박물관 도슨트 직무를 직접 경험해볼 수 있는 기회도 얻게 된다. 이 사업을 통해 참가자들이 민화라는 전통 콘텐츠 속 인문학적 요소에 대한 지식을 습득하고, 청소년들이 직업 및 진로에 대한 다양한 가능성을 열게 될 것으로 기대한다.

한국민화뮤지엄은 이번 사업 선정으로 올해에도 지역민들에게 무상 교육의 혜택을 제공하고, 더 나아가 다른 지역 학교 등 단체가 강진을 방문하게 유도함으로써 강진군의 홍보와 지역경제 활성화에 이바지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한다.

박물관 관계자는 “길 위의 인문학 참여를 통해 참가자에게 우리의 전통 미술인 민화 속 도상에 담긴 의미를 알게 되고, 선조들의 소망과는 또 다른 현대인, 그리고 나의 꿈에 대해 생각해 볼 수 있는 시간을 제공할 것”이라며 “보다 많은 이들이 민화 교육 통해 전통문화의 소중함과 가치를 깨닫는 기회가 되었으면 좋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자세한 문의는 한국민화뮤지엄 홈페이지 (http://minhwamuseum.com) 또는 유선(061-433-9770)으로 하면 된다.

전영규 기자 hrd299@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