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 남구, 청소년도서관 책보따리 서비스 인기

  • 즐겨찾기 추가
  • 2021.01.23(토) 14:34
남구
광주시 남구, 청소년도서관 책보따리 서비스 인기
지난해 6~12월말까지 163가족 1,879권 이용
값비싼 아동전집 40세트, 학부모 사이에서 호응

  • 입력 : 2021. 01.13(수) 12:00
  • 최종수 기자
광주시 남구, 청소년도서관 책보따리 서비스 인기
[헤럴드신문 = 최종수 기자] 광주시 남구(구청장 김병내)가 아동기 자녀를 둔 가정의 도서 구입비 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지난해 첫 선을 보인 ‘책 보따리 대출 서비스’가 큰 인기를 누리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3일 남구 청소년도서관에 따르면 이곳 도서관에서는 지난해 5월 25일부터 청소년 도서관 대출 회원증을 갖고 있는 주민들을 대상으로 가족당 전집 1개 세트를 30일 동안 빌려 볼 수 있는 책 보따리 서비스를 제공해 오고 있다.

청소년도서관에서 보유 중인 전집은 국립 어린이 청소년도서관 등 유관기관에서 추천한 아동전집 40세트(452권)으로, 용 선생의 시끌벅적 과학교실을 비롯해 역사로 통하는 고전문학, 초등학생을 위한 세계 명작 시리즈, 베어 그릴스와 살아남기 등을 소장하고 있다.

지난해 6~12월말까지 책 보따리 서비스 이용 현황에 따르면 청소년도서관에서는 이 서비스를 통해 매월 평균적으로 27가족에게 다양한 전집 세터를 제공해 온 것으로 나타났다.

코로나19로 도서관 운영이 일시 중단된 7월을 제외하고, 지난해 하반기 6개월 동안에만 관내 163가족이 총 1,879권의 책을 빌려 본 것으로 집계됐다. 특히 독서하기 좋은 계절인 10월의 경우 관내 31가족이 책 보따리 서비스를 통해 전집 351권을 이용한 것으로 분석됐다.

이처럼 청소년도서관의 책 보따리 서비스가 큰 인기를 누리게 된 배경은 가정에서 전집 세트를 구매할 경우 부담해야 할 비용이 너무 크기 때문이다.

시리즈를 구성하는 책 권수에 따라 적게는 수만원에서부터 많게는 수십만원 이상의 비용을 지불해야 해서 책 구매에 심적 부담이 클 수밖에 없는 학부모들 사이에서 매우 뜨거운 반응을 얻고 있다.

남구 관계자는 “가정에서 구입하기 힘든 다양한 전집 세트를 비치해 놓다보니 아동기 자녀를 둔 학부모들께서 해당 서비스를 많이 이용하고 있고 흡족해 하신다”고 말했다.

한편, 청소년도서관에서는 매월 말일 기준으로 7일을 전후로 책 보따리 대출 서비스 이용자 신청 접수를 선착순으로 받고 있으며, 해당 서비스에 관한 궁금한 사항은 남구청 도서관과(☎ 607-2541)로 문의하면 자세한 사항을 안내 받을 수 있다.

최종수 기자 hrd299@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