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교도소 코로나19 전수검사 ‘한 번 더’

  • 즐겨찾기 추가
  • 2021.01.22(금) 09:47
제주도
제주교도소 코로나19 전수검사 ‘한 번 더’
제주도, 14일 교도관·수용자 등 853명에 대한 선제적 전수 검사 추진
교정시설 내 집단 감염 철저 차단… 1차 전수검사서 ‘전원 음성’ 확인
  • 입력 : 2021. 01.13(수) 15:17
  • 문상준 기자
제주도청사
[헤럴드신문 = 문상준 기자] 제주특별자치도가 오는 14일 오전 9시부터 제주교도소 수용자와 종사자 등 총 853명에 대한 2차 진단검사를 실시한다고 밝혔다.

제주도는 역학조사를 진행하던 중 도내 확진자 1명이 제주교도소에 근무하는 직원인 사실을 확인하고 지난 4일 제주교도소 수용자 633명, 교도관 등 직원 228명에 대한 코로나19 진단검사를 실시한 바 있다.

확진된 제주교도소 직원은 1월 1일 연휴 기간 동안 출근이 이뤄지지 않아 교도소 내 접촉자가 없었지만 전국적으로 교정시설에서 코로나19 집단감염이 이뤄지는 상황을 고려해 선제적 검사가 이뤄졌다.

1차 검사를 통해 제주교도소 861명은 전원 음성 판정을 받았다.

2차 전수검사도 1차 검사와 동일한 방식으로 진행된다.

1월 13일 오전 11시 현재 제주교도소 수용자는 622명, 교도관 등 근무 직원은 231명으로 파악됨에 따라 총 853명에 대한 검체 채취가 이뤄질 계획이다.

검체 채취는 교도소 내 17명의 자체 의료진이 직접 진행할 예정이며, 이후 도 보건환경연구원에 검사를 의뢰한다.

이번에도 검사가 이뤄지는 동안 외부 출입이 철저히 통제될 계획이며 검사자들의 입·출구 동선을 별도로 분리해 검사 완료자와 대기자의 동선이 혼재되지 않도록 분리가 이뤄진다.

한편 제주도는 이번 2차 전수검사 이후에도 교정시설내 집단 감염을 선제적으로 예방하기 위해 직원에 대해서 주1회 PCR 검사를 실시할 계획이다.

제주교도소는 이미 지난 12월 24일부터 신규 수용자에 대해서도 신속항원검사 혹은 PCR 검사를 통해 음성판정을 받은 이후 입소를 진행하고 있다.

이를 통해 8명의 신규 수용자가 음성 판정이후 입소 조치가 이뤄졌다.

또한 제주소년원인 한길정보통신학교 수용소년과 직원들에 대해서도 조만간 코로나19 진단 검사를 진행할 예정이다.
문상준 기자 oksan062@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