곡성군, 거리두기 2단계 연장에 따라 특별 방역 점검 나서

  • 즐겨찾기 추가
  • 2021.03.04(목) 17:07
곡성
곡성군, 거리두기 2단계 연장에 따라 특별 방역 점검 나서
카페 밤 9시 이후 배달포장만 허용 등 개편된 지침 중점 점검

  • 입력 : 2021. 01.23(토) 14:17
  • 최종수 기자
곡성군, 거리두기 2단계 연장에 따라 특별 방역 점검 나서
[헤럴드신문 = 최종수 기자] 곡성군(군수 유근기)이 1월 29일까지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방역 시설에 대한 방역 수칙 준수 여부 중점 점검에 나섰다.

최근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가 1월 30일까지 연장되면서 방역 지침도 일부 추가된 바 있다. 변경된 2단계 지침에 따라 곡성군은 더욱 철저한 방역 태세를 갖추고자 선제적으로 자체 특별방역을 실시하게 됐다.

이를 통해 인근 시군에서 유입될 수 있는 코로나19를 예방하고, 방역수칙 준수 미비사항을 개선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점검대상은 중점 및 일반관리시설 등 36종 중 점검기간 동안 무작위로 선정한다. 특히 식당, 카페, 숙박시설 등 일부 시설에 적용된 추가 방역지침을 활용한 적극적인 점검을 진행할 예정이다.

중점 점검 사항으로는 마스크 착용 여부 및 착용 상태, 공통 방역수칙 준수여부 등이다. 여기에 다중이용시설 5명이상 예약 및 동반입장 금지, 밤 9시 이후 카페는 배달 및 포장만 허용, 숙박시설 객실 파티 금지 권고 및 안내문 게시 등 새로운 기준을 집중 점검한다.

한편, 곡성군 재난안전대책본부는“특별점검을 통해 코로나19에 대한 군민들의 경각심을 높여 코로나 감염 걱정이 없는 설 연휴를 보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최종수 기자 hrd299@naver.com